schedule_news

TOTAL ARTICLE : 13, TOTAL PAGE : 1 / 1
문화재청, 전통문화 보존창달 책무 다하라
 관리자  | 2011·07·20 16:15 | HIT : 7,296 | VOTE : 815
조계종이 전통문화 보존과 창달에 앞장서야 할 문화재청이 주무부서로서 책무를 다하지 못함을 강하게 질타하고 나섰다.

조계종 대변인 정만스님(총무원 기획실장)은 오늘(7월19일) 논평을 통해 연등회 무형문화재 지정보류와 정부 여당의 2200억원 불교 지원 보도, 낙단보 마애불 및 석가탑 보존 등에 대해 미온적 태도로 일관하는 문화재청을 경책하고 문화재 주무부서로서 책무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요청했다.

대변인 정만스님은 “조계종은 전통문화의 소중함과 보존가치를 널리 알리기 위해 진력할 뿐만 아니라 민족문화수호활동과 자성과 쇄신 결사를 통해 정치권의 전통문화에 대한 인식을 새롭게 해 전통문화의 계승 창달을 위해 함께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한 뒤 “정작 전통문화의 보존 창달이라는 헌법정신의 구현을 책임져야 할 문화재청만은 변화의 움직임이 보이지 않고 있다”고 질타했다.

조계종은 이같은 질책의 첫 번째 근거로 연등회의 무형문화재 지정 보류를 손꼽았다. 대변인 정만스님은 “문화재청은 연등회의 무형문화재 지정을 위한 심사과정에서 미온적 태도로 일관해 지정 보류가 됐지만 그 사유가 명확하지 않고 납득하기도 어렵다”고 전제한 뒤 “조계종은 전통문화인 연등회를 지켜 나갈 뿐만 아니라 내외국인이 참여하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새로운 전통으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천명했다.

조계종 이어 일부 언론이 정부 여당이 전통문화 발전을 위해 2200억원의 예산을 책정한 것과 관련해 마치 불교에 대한 특혜처럼 보도함에도 이를 방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변인 정만스님은 “문화재청은 문화재와 전통문화관련 관련 예산 내역을 밝혀 종교간 갈등과 특혜논란을 야기하는 일부의 편협된 주장을 바로 잡아야 할 것”이라며 “문화재청이 아무런 이유없이 수천억원의 예산을 불교를 위해 지원했다면 당장 그 지원을 중단하고 불교 재산에 대한 문화재 지정도 철회해야 할 것”이라며 사실관계를 바로 잡는데 앞장서 줄 것을 당부했다.

이와함께 문화재청이 개발의 현장과 개발의 논리 앞에 아무런 대응조차 못하고 세계적인 문화재 보호에도 능동적인 행동을 보이지 못하고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에 대한 근거로 4대강 낙동강공사 과정에서 낙단보 마애불이 발굴됐음에도 지정 또는 비지정, 국가 또는 시도문화재급인지를 시비하는 것을 더 중요시하고, 석가탑 균열에도 능동적인 행동을 보이지 않음을 지적했다.

대변인 정만스님은 “일련의 상황속에서 문화재청에 대해 근본적인 문제제기를 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문화재청은 전통문화를 보존하고 창조적으로 계승해 후대에 물러줘야 할 책무가 있음을 깊이 깨닫고 각성과 책임있는 조치를 해주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출처:불교신문
  
  한글도 한국불교도 모두 능통한 ‘한국스님’ 될 것  관리자 11·07·20 6251 845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GGAMBO